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메인텍스트

  • [신간안내] 심판의 날 1, 2

    저자:이인규 / 출판사:도서출판 전망

    <심판의 날 1, 2-화형, 죽어 마땅한 자들> 은 이인규 작가의 세 번째 장편소설이자, 미스터리·서스펜스·추리 소설이다. ‘공정과 정의’, ‘사적 복수’, ‘화형’ 등을 키워드로 3년간의 집필 과정을 거쳐 광활한 지리산을 배경으로 쓴 이 소설은, 마찬가지로 지리산을 소재로 쓴 산청 문인협회 시인들의 시 16편과 협업하여 작품의 입체적인 서사와 완성미를 배가시킨다. 소설의 주인공인 두류산과 민채원은 보이스 피싱과 기획부동산 사기 수법에 당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부모님을 대신하여 그들이 직접 나선다. 이들은 죽어 마땅한 자들을 직접 ‘화형’으로 처단하며 그들 방식대로 세상의 ‘공정과 정의’를 완성한다.

    북스텐드
  • [신간안내] 황은덕 소설가의 공감공부

    저자:황은덕 / 출판사:해피북미디어

    세월호 비극의 아픔, 촛불집회와 대통령 탄핵, 문재인 새 정부 출범과 이듬해의 남북정상회담, 인권 운동과 미투 운동, 그리고 코로나19 확산까지 현 시대를 읽는 작가의 안목과 성찰이 글마다 녹아 있다. 작가는 이러한 기록의 과정 속에서 삶의 방향성을 찾는 시도를 하고, 공감을 공부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한다. 그리고 독자들에게 공감 능력을 배우고 실천할 수 있는 길을 안내한다. 총 6개의 부로 구성되어 있는데, 각 부에서 작가는 폭력으로 인해 고통받는 사람들을 글로 마음으로 공감하고, 깨어 있는 시민의식으로 권력의 타락을 막은 사례를 비평하며, 우리 한국의 문화를 타자의 시선으로 돌아보며 무심코 지나친 한국 문화의 소중함을 다시금 생각한다. 그리고 우리에게 필요한 ‘진짜 공부’가 무엇인지 전달한다.

    북스텐드
  • [신간안내] 4인의 소설가가 초대하는 팬데믹 아트살롱

    저자:강성민, 김가경, 김미양, 배길남 / 출판사:도서출판 <즐거운작가들>

    작가들은 단편소설이라는 형식 속에 코로나19 속 예술가의 다양한 이야기를 담았다. 중국 유학생과 그를 조력하는 작가가 코로나19로 겪는 시련, 본업보다 아르바이트에 열심인 다양한 국적의 무용가들, 음악을 포기하려다 콜라텍에서 드럼을 치는 드러머, 글쓰기보다 생계에 전념할 수밖에 없는 소설가의 모습 등 소설 속 이야기들은 4인 4색의 각기 다른 색채를 보여준다. 『중국인, 곽지평』-강성민 한국에 유학 와 있던 중국인이 코로나 사태를 맞으면서 한국에서 겪는 이야기. 코로나 초기 중국에서 발병했다고 와전된 소식으로 인해 중국 유학생이 차별과 편견을 겪는 모습을 한국인의 입장에서 바라본 소설 『양의 시간』-김가경 다양한 나라 베트남 그리고 루마니아, 한국 사람들이 서로 소통하며 코로나로 힘든 상황에서도 일상생활이 예술이 되는 지점들을 그려냈다. 『풍어』-김미양 코로나 시기의 어려움과 함께 자신이 생각하는 예술가 중 드러머를 주인공으로 내세웠다. 콜라텍이라는 배경과 생계의 어려운 상황, 그리고 예술가로서의 활동이 어려운 상황을 녹여낸 작품이다. 『헬로마트 ≠ 해피아트』-배길남 실제 작가가 거대 마트에서 일했던 경험을 살린 소설. 코로나19 시기와 겹쳐 1년 반 정도의 경험과 다양한 에피소드를 녹여 소설로 재구성했다.

    북스텐드
  • [신간안내] 호텔 해운대

    저자:오선영 / 출판사:창비

    2018년부터 2021년까지 발표한 일곱편의 작품을 엮은 이번 소설집은 부산을 삶의 터전으로 하는 청년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인서울’이 아닌 ‘인부산’을 하고 싶어 하는 공시생, 지역작가로 불리며 자비출판의 씁쓸함을 견디는 소설가, 부산에 살면서도 해운대 한번 놀러 가기 어려운 사회초년생, 지방대학 출신 시간강사까지. 오선영은 수도권과 지방의 격차를 날카로운 시선으로 풀어내는 동시에 평범하다고 여겨지는 삶 속에 스민 아픔을 짚으며 우리 사회 보편의 문제를 다룬다. 『호텔 해운대』 속 소설들은 부산 특유의 이미지를 선명하게 그려내면서도 우리 사회 곳곳에서 오래도록 해결되지 못했던 문제들을 하나하나 짚어낸다. 어느 날 갑자기 사라진 언니들의 이름을 기록하고, 당연히 지켜져야 할 안전수칙이 지켜지지 않아 허망하게 잃은 존재들을 호명하며, 쉽게 훼손되고 조롱되는 가치들을 돌려놓으며 그것들의 자리를 지켜낸다. 그 이름과 자리는 멀지 않다. 오선영의 작품은 언젠가 잃어버렸던 각자의 이름 혹은 그리운 누군가의 빈자리를 불러내며 뭉근하게 오래도록 힘 있는 여운을 전한다.

    북스텐드
  • [신간안내] 죽림한풍을 찾아서

    저자:이병순 / 출판사:실천문학사

    2012년 부산일보 신춘문예에 단편 소설 「끌」이 당선되어 작품 활동을 시작한 이병순 소설가가 첫 장편소설 『죽림한풍을 찾아서』를 《실천문학사》에서 출간했다. 일제강점기 때 〈경성미술구락부〉 언저리에서 벌어지는 골동품이나 소장자들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서사로 잘 풀어내고 있다. 작가는 작가의 말에서 ‘무언가를 광적으로 모으는 사람들의 마음을 들여다보고자 이 소설을 구상해 김종하와 강석초를 앞세우고 그들의 뒤를 밟았다’고 밝히고 있다. 인간은 욕망하기 위해 살지 욕망을 실현하기 위해 ‘죽림한풍을 찾아서’ 사는 것은 아니라는 그 평범한 진리를 말하기 위해 작가는 너무 많은 정열과 시간을 이 작품의 완성을 위해 쏟아부었다고 고백하고 있다.

    북스텐드